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선호 논란에 전 여친 추정·비방 이어지자 일부 네티즌 “법적 대응” 예고

사진=김선호 공식 인스타그램

전 여자친구에게 임신중절을 종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의 전 연인으로 지목된 여성에 대해 지나친 신상 공개와 모욕적 발언이 확산되자 일부 네티즌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의 여자 연예인 갤러리에는 김선호의 전 연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언급하며 “OOO 전 기상캐스터와 관련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악의적 비방 등을 담은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법적 대응에 나설 계획”이라는 내용의 성명문이 게재됐다.

여자 연예인 갤러리 일동은 “최근 커뮤니티, 블로그, 포털 카페, SNS 등에서 단순 의견 표출을 넘어 허위 사실을 바탕으로 한 비방 또는 사회적으로 용인되지 않는 수준의 악성 댓글, 게시물 등을 지속적으로 작성하거나 유포한 자들을 대상으로 실시간 모니터링과 팬 여러분의 제보를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했다”며 “앞으로도 악성 행위자들이 강력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민·형사상의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여성 연예인의 권익 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