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심상정 “설계자는 죄인” 저격에…이재명 “착한 설계!”

심상정 “큰 도둑에게 자리는 다 내어주고 ‘이거라도 어디냐’ 하는 식”
이재명 “부패를 설계한 것은 투자자 쪽에 물어보시라”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 설계자가 죄인”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에 “공익환수는 착한 설계”라고 맞대응했다.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심 후보는 질의 시작부터 이 후보를 향해 대장동 개발사업에 관한 맹공을 퍼부었다.

심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두고 국민의 70%가 지사님의 책임론을 말하고 있다”며 “아파트 분양사업까지 포함한 1조8000억원, (대장동 개발이익) 기준으로 볼 때 이 사업 75~90%의 이익이 민간으로 넘어갔다고 본다. 바로 이것이 국민이 분노하는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이어 “성남시의 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계획제안서의 아파트 분양산업 원칙 제안과 달리) 택지사업으로 한정한 것이 아닌가”라고 꼬집으며 “지사님이 작은 확정 이익에 집착해서 큰 도둑에게 자리는 다 내어주고 ‘이거라도 어디냐’ 하는 식으로 (변명)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떤 시민의 말이다. ‘돈 받은 자는 범인인데, 설계한 자는 죄인’이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위원회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자 이 후보는 “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지만, 공익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는 “부패를 설계한 것은 투자자 쪽에 물어보시라”면서 “(심 후보가) ‘작은 확정 이익’이라고 표현했는데 (환수액) 5500억원이 작은 확정 이익이라는 데 동의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지방 행정사에서 민관합동 개발을 통해 1000억 단위를 환수한 사례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다만 대장동 개발사업을 택지사업으로 제한한 이유에 관해선 “위탁된 사무여서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