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누리호, 우주 향해 기립…카운트다운만 남았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0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고정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의 1차 발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송 및 기립 작업을 마친 누리호는 인공위성 모사체를 싣고 21일 오후 4시(잠정)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오전 8시45분 누리호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제2발사대로 이송하는 작업을 마쳤다고 발표했다.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20분부터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발사대로 옮겨졌다.

오전 11시30분에는 누리호를 발사대에 세워 고정하는 작업이 완료됐다.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 및 연료·산화제 등 추진제를 공급하기 위한 엄빌리칼 연결 및 기밀점검 등 발사 준비를 위한 점검 작업이 진행됐다.

누리호는 과거 러시아 기술로 발사체 엔진을 제작한 2013년 나로호와 달리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우주발사체다.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에 투입하는 역할을 한다.

누리호(KSLV-II)가 20일 오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내 조립동을 출발해 제2발사대로 이송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발사 시각은 21일 오후 4시가 유력하다. 과기정통부는 기상, 발사체 상태, 우주물체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해 예정 시각 1시간30분 전에 정확한 발사 시도 시각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승협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추진기관개발부장은 이날 누리호 현장 브리핑에서 “가능 범위에서 모든 문제점을 확인하고 점검하고 개선했다. 최선을 다한 만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진인사대천명이라고 할까 하늘의 뜻을 기대하고 있다”며 “어느 선진국도 첫 발사 성공률이 20~30%다. 그거에 빗대는 건 아니지만,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누리호(KSLV-II)가 20일 오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로 옮겨져 기립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역시 이날 과기정통부 국정감사에서 “(발사) 성공과 실패를 나누기보다 다른 의미를 찾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장관은 누리호 발사 이후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을 묻는 질의에 “국내 우주 산업의 역량 축적 기간이 30년밖에 안 됐다”며 “누리호 발사체 성공을 계기로 우주 산업 생태계가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를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