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방’ 없었던’ 야당, ‘대장동’ 털지 못한 이재명…재탕 그친 2차 국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는 지난 18일 1차 국감의 ‘재탕’이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몰아붙일 예리한 질의를 내놓지 못했고, 이 후보 역시 지난 국감에서의 방어논리를 반복했다.

두 번의 국감을 거치면서도 성남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이 말끔하게 정리되지 않으면서 여야 정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이 후보 입장에서는 국감을 ‘선방’하고도 대장동 의혹을 완전히 떨쳐내지 못한 점이 향후 대선 행보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위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성남시의 배임 의혹에 공격력을 집중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사업 협약 때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직원이 추가이익을 배분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보고를 받은 적 없냐”고 물었다. 초과이익 환수조항이 대장동 사업 주주협약서에 들어가지 않은 것이 이 후보의 승인에 따른 것인지를 따진 것이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성남시 몫을 줄여 막대한 이익이 민간사업자에 돌아가도록 특혜를 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그런 보고를 받은 적이 없다”며 “상식적으로 계열사의 대리급 직원이 어떤 건의를 했다가 채택이 안 됐다면 그게 재벌 회장한테까지 보고가 되느냐”고 반문했다. 초과이익 환수조항 삽입 여부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은 것이다.

국민의힘은 배임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의 관계도 집중 추궁했다. 그러나 이 후보는 “지난해 여름 이후에는 본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 전 본부장이 민간사업자들과 유착돼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관련 업자들을 만나는 걸 알았다면 해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용과정을 묻는 질의에는 “제가 직접 관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기억이 없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국감에 이어 이날도 이 후보의 방어벽을 깰 새로운 증거나 논리를 제시하지 못했다. 오히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막지 않았다면 100% 환수했을 것”, “국민의힘 뜻대로 됐다면 ‘50억 클럽’이 아니라 ‘500억 클럽’이 됐을 것”이라고 역공을 가했다. 이 후보는 국감 오전 질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서 “(여당 질의가) 기대치 이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제보센터까지 만들면서 ‘결정적 한 방’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던 점을 감안하면 분명 부족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 측도 답답하긴 매한가지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판정승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에 대해 차분하게 설명을 잘 했다”면서도 “결국 검찰 수사결과가 나오기 전까진 의혹이 정리되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더라도 특검 주장 요구가 계속될 가능성도 크다.

수원=정현수 기자, 손재호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