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카카오게임즈, ‘이터널 리턴’ 북미·유럽 서비스 맡는다


카카오게임즈가 님블뉴런이 개발한 PC 온라인 생존 게임 ‘이터널 리턴’의 북미, 유럽 및 오세아니아 지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20일 카카오게임즈 김민성 유럽 법인장은 “이터널 리턴은 독창적인 게임성과 높은 잠재력을 가진 게임으로 님블뉴런의 재능있는 개발진과 함께 협력해 글로벌 이용자 커뮤니티를 더욱 발전시키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남석 님블뉴런 대표는 “전 세계 이터널 리턴 이용자를 위해 카카오게임즈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게이머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최고의 재미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이터널 리턴은 최대 18명의 게이머가 캐릭터별 다양한 전략를 활용해 최후의 1인 혹은 1팀이 되기 위해 경쟁하는 배틀로열 장르 게임이다. 현재 글로벌 게임 플랫폼 ‘스팀’ 과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 등에서 플레이할 수 있다. 국내에선 다음 게임에 입점해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