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연 제주 하얏트도 ‘물벼락’ … “안전 문제 없다”

투숙색 “세월호처럼 되는 거 아니냐” 두려움 호소

지난해말 준공 허가를 받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전경. 롯데관광개발 제공

지난해 말 준공 허가를 받은 제주도 그랜드 하얏트호텔 객실 25층 천장에 많은 양의 물이 흘러내려 투숙객들이 객실에서 뛰쳐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최근 서울 신세계백화점 지하 식품관과 신라스테이 호텔에 이어 잇단 누수 사고에 소비자들은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 19일 제주도청 인터넷 홈페이지 ‘도지사 핫라인’ 게시판에 ‘그랜드 하얏트 제주 객실 내외부 누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신혼여행으로 제주를 방문해 지난 18일 그랜드 하얏트 호텔 25층 한 객실에 묵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 18일 오후 제주시 연동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그랜드 하얏트 제주 25층 객실 천장에서 물이 흐르고 있다. 제주도청 '도지사 핫라인' 게시판

체크인한 뒤 저녁 식사를 하러 나갔다 돌아온 A씨는 복도 벽면에 물이 새고 바닥에 흥건히 물이 고인 상황을 맞닥뜨렸다고 전했다. 그는 “객실로 들어왔을 때 굵은 빗소리가 들리며 창가 내부 약 세 군데에서 물이 흐르고 있었다. 바닥에 이미 어느 정도 물이 고여 있었다”면서 “오후 5시 반까지 호텔 외부 보수공사를 한다는 안내문을 보았던 터라 뭔가 잘못된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서 다급하게 프런트에 알렸다”고 했다.

이어 “전구에 물이 떨어질까 무서워서 밖으로 나가자 옆 객실 손님이 나와 있었다. 다른 객실 손님은 ‘이거 세월호처럼 되는 거 아니냐. 다른 호텔로 옮겨 달라. 무섭다’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당시 호텔 측은 30층 배관 나사가 잘못돼 누수됐는데, 누수의 원인은 잡았는데 고여있던 물이 흘러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그러나 “30층에서 흐른 물이 25층까지 영향을 준다면 중간에 있는 다른 객실은 이상이 없을까. 전기사고라도 날까 걱정이다”라며 “이 호텔이 정말 안전한 것인가 제주시에서 점검을 해봐야 하지 않나 싶다”고 호소했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 측은 이에 “호텔 면적이 크다 보니 보수 공사 중 배관 연결이 느슨해진 곳이 있었다”며 “일부 객실에서 누수가 발생했지만 바로 조처를 했고, 안전상에 문제는 전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12일 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도 노후 배수관 문제로 천장에서 물이 쏟아지는 일이 벌어져 우려를 키운 바 있다. 신세계 측은 “지난 7월 외부 전문기관을 통한 정밀안전진단 결과 건물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도 ‘현장 관리 능력 강화’를 이유로 강남점장과 부점장을 교체했다.

이어 지난 16일 서울 신라스테이 서대문점에서도 21층 복도 천장에서 배관 연결 문제로 쏟아진 물이 객실까지 흘러 들어가 투숙객들이 긴급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신라스테이 측은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 온수 배관이 이탈하면서 물이 흘러나왔다”라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