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유명 백화점 ‘VIP 명단’ 유출…경찰 피해 확인중

뉴시스

서울 강남의 한 유명 백화점 명품 보석 매장에서 VIP 고객 다수의 사생활 정보가 유출됐다는 제보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강남 유명 백화점의 명품 보석 브랜드 매장을 압수수색하고 한 직원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접수된 제보는 경력 15년의 명품 보석 딜러 30대 여성 A씨가 갖고 있던 VIP 리스트를 다른 직원들이 무단으로 돌려보고 일부 내용을 단체대화방에 유포했다는 내용이다.

사건은 A씨가 9월 1일 다른 매장에서 강남 백화점의 매장으로 옮기면서 시작됐다. A씨는 소위 ‘큰 손’을 전담 관리하며 고객들의 기념일, 친구 관계 등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다이어리에 수기로 기록해왔다. 해당 명단에는 재벌가나 중견기업 오너 등 유명인사들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옮긴 매장 점장이 ‘VIP 리스트’를 넘기라고 요구했고 A씨는 넘길 수 없다고 맞선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다른 직원 B씨가 A씨가 출장을 간 사이 다이어리를 무단으로 꺼내 보고 사진으로 찍어 일부 내용을 다른 매장 직원이 있는 단체대화방에 유포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휴대전화로 VIP 리스트를 사진 촬영한 직원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입건했다. 점장은 현재 퇴사한 상태로 알려졌다.

아울러 지난 6일부터 사건을 입건 전 조사(내사)한 경찰은 지난 12일과 14일 매장을 압수수색해 해당 매장 CCTV와 PC 등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유출 의심을 받는 직원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휴대전화 포렌식을 통해 고객 정보 유출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하고 있다”며 “포렌식 결과에 따라 처벌 대상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