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체육복’ 넷플릭스 임원진, 등장 인사는 “안녕하세요”

왕 IR담당 부사장, 한국말 인사로 3분기 실적 발표 행사 시작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가 넷플릭스 3분기 실적발표 행사에서 초록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깜짝 등장했다. 넷플릭스 유튜브 캡처

넷플릭스 3분기 실적 발표의 주인공은 전 세계에 화제를 불러온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었다.

인터뷰 형식으로 열린 19일(현지시간) 온라인 행사에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와 사회를 맡은 스펜서 왕 IR 담당 부사장은 ‘오징어 게임’ 참가자들이 입었던 초록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깜짝 등장했다.

헤이스팅스는 “우리는 한 번도 가보지 않은 영역에 와있다”며 “나는 ‘오징어 게임’의 흥행을 예상하지 못했다. ‘오징어 게임’ 뒤를 잇는 흥행작도 예상치 못한 곳에서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년 뒤 미래 ‘오징어 게임’ 시리즈가 나오면 사용자와 실시간으로 상호 작용할 수 있는 게임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며 넷플릭스 콘텐츠의 확장 의지를 드러냈다.

스펜서 왕 넷플릭스 IR담당 부사장도 이날 행사에서 초록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깜짝 등장해 "안녕하세요"라는 한국말 인사를 건넸다. 넷플릭스 유튜브 캡처

왕은 초록색 운동복을 입고 “안녕하세요”라는 한국말로 실적 발표 행사를 시작했다. 인터뷰 질문자로 참여한 넷플릭스의 투자사인 피델리티의 니디 굽타는 “엄청난 숫자의 조회수를 기록한 ‘오징어 게임’ 실적을 축하한다”며 “내 자녀들이 다시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Green light, Red light)를 할 수 없게 됐다”며 웃었다.

이는 앞서 미국과 유럽에서 학생들이 19세 관람가인 ‘오징어 게임’을 시청하거나 게임을 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경계령이 내려진 데 따른 발언이다. 학생들이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을 하면서 서로를 향해 총을 쏘는 등 ‘오징어 게임’ 속 장면을 흉내 내는 모습이 문제가 됐기 때문이다.

테드 서랜도스 CEO는 “어떤 작품이 어떻게 입소문을 탈지 정말 예측하기 어렵지만 그런 일이 생기면 파급력은 매우 강력하다”며 “때로는 예측이 틀리지만, 때로는 대단한 성과를 내는 굉장한 한국 드라마가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의 시청 계정 수는 9월 17일 공개 이후 28일 동안 기준, 전 세계 약 1억4200만 개로 집계됐다. 앞서 1위였던 ‘브리저튼 시즌1’이 기록한 8200만 계정보다 6000만 계정이 더 많다. ‘오징어 게임’으로 큰 성공을 거둔 넷플릭스는 3분기 유료 가입자만 438만명 증가해 전체 구독자 수가 2억1360만명에 이른다. 4분기 신규 가입자 수는 850만명으로 예상했다.

넷플릭스는 이날 주주 서한에서 “한국 이야기인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의 시대정신을 포착했다”라며 “9월 17일에 출시된 이 프로그램은 우리의 가장 큰 TV쇼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