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날로그 투표’에…日 공무원들 연필 1만개 일일이 깎아

오타시 공무원이 연필을 깎고 있다. TV아사히 캡처

중의원 선거를 앞둔 일본의 한 지자체에서 공무원들이 연필 1만개를 하나하나 손으로 깎는 일이 벌어졌다.

TV아사히는 10월 31일 중의원 선거 투표를 앞두고 군마현 오타시가 선거 준비에 쫓기고 있다고 19일 보도했다.

도장 형식의 기표용구를 사용하는 한국과 달리 일본은 지지하는 후보자의 이름을 투표용지에 필기구로 직접 쓰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오타시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투표소에서 연필을 돌려 쓰는 대신 투표에 사용한 연필을 유권자가 쓰고 가져가는 1인 1연필 체제를 도입할 예정이었다.

오타시는 투표를 위해 ‘잘가 코로나’라고 새겨진 연필 10만3000개를 주문해 놓은 상태였다. 하지만 사전투표일이 예상보다 앞당겨진 20일로 지정되면서 오타시는 주문 제작한 연필을 사전투표일까지 받지 못하게 됐다.

오타시가 추가 주문한 연필 1만개. TV아사히 캡처

이에 오타시는 서둘러 항바이러스 기능이 있는 연필 1만개를 구입했다. 그런데 구입한 연필은 모두 깎이지 않은 새 연필이라 오타시 공무원들은 근무 중 틈틈이 연필을 일일이 손으로 깎아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오타시 공무원이 연필을 깎고 있다. TV아사히 캡처

오타시의 한 공무원은 “1주일 전부터 (연필깎이 작업을) 시작했는데 얼마나 깎은 건지는 모르겠다”며 멋쩍게 웃었다.

TV아사히는 “19일 시점에 깎아야 할 남은 연필은 300개로 어떻게든 (선거일까지) 맞출 수 있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