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지검 이강호 인천남동구청장 구속영장 기각

과거 시의원 시절 평생교육시설에 근무하는 현직 교사로부터 뇌물을 받아 챙긴 혐의 등을 받는 이강호(54) 인천 남동구청장이 구속 위기를 모면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경찰이 신청한 이 구청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이 구청장에게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뇌물공여 등)로 경찰이 신청한 인천 모 평생교육시설 교사 A씨의 구속영장도 청구하지 않았다.

검찰은 올해 1월부터 시행된 대검찰청 예규 ‘구속영장 청구 전 피의자 면담 등 절차에 관한 지침’에 따라 전날 오전 이 구청장과 경찰 관계자를 불러 입장을 들었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해 구속의 필요성을 주장했고, 이 구청장은 뇌물이 아닌 금전 거래였다는 기존 주장을 거듭하며 불구속 수사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영장에 적힌 이 구청장과 A씨의 범죄사실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구청장은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이던 2015∼2016년쯤 충남 태안군 일대 토지 4141㎡의 지분 절반을 A씨로부터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토지는 등기부등본에는 이 구청장과 A씨가 공동으로 매입한 것으로 돼 있으나, 경찰은 이 구청장이 내야 할 토지매입 비용 5000여만원을 A씨가 대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토지 중 대지 18㎡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농지(전답)로 당시 가격은 1억1000여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이 구청장이 A씨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수천만원을 받아 선거비용으로 쓴 혐의를 포착했다.

이 구청장은 올해 4월 한 시민단체가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자신을 경찰에 고발하자 2차례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그는 경찰 조사에서 뇌물수수 등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