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끝없이 치솟는 연기” 폭발하는 日 아소산 [영상]

20일 일본 구마모토현의 활화산인 아소산이 분화하며 분출물을 내뿜고 있다. 일본 기상청 제공 영상 캡처.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남부 규슈 구마모토현에 있는 활화산 아소산이 분화했다.

20일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43분쯤 아소산에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분화로 화산에서 나온 연기가 3500m 지점까지 솟아올랐고, 이에 따라 고온의 분출물이 1㎞ 이상 떨어진 곳까지 흘러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분화는 지하의 마그마와 화산가스가 급출되는 현상을 일컫는 말이다.

기상청은 현재 아소산에 대한 화산 경보를 2단계(분화구 주변 규제)에서 3단계(입산 규제)로 올려 입산을 통제하고 있다. 또한 분화구에서 대략 2㎞ 반경 안까지는 큰 분석과 화쇄류에 경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마모토현 관계자는 NHK와의 인터뷰에서 “분화 후 산장 사무소 등에 연락한 결과 현재까지 부상자 등 피해 신고는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소산이 분화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아소산은 여러 산으로 이뤄진 활화산으로 분화 대부분은 나카다케에서 발생하고 있다. 최근에도 분화를 반복해왔으며, 2014년에는 나카다케 제 1화구에서 일정한 시간에 용암을 내뿜는 분화가 확인된 바 있다.

2015년 9월 분화 당시 연기는 분화구에서 2000m까지 치솟았으며, 작은 화쇄류와 화구 주변에 큰 분석이 날아갔다. 2016년 10월에는 연기의 높이가 해발 1만1000m에 도달해 분화 경계 3단계까지 격상되기도 했다.

아소산 분화로 사망자가 발생한 적도 있다. 1953년에 일어난 폭발은 관광객 6명이 숨지고 90여명이 다치는 참사로 이어졌다. 58년에 발생한 분화 역시 분석이 분화구에서 1㎞ 정도 날아가 12명이 사망했으며, 79년 9월에는 폭발적인 분화가 발생해 분화구의 북동쪽에 다량의 분석이 날아가 3명이 사망했다.

한편 이번 분화에 대해 일본 내각관방 이소자키 부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현재 자세한 정보를 파악 중”이라며 “위기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