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전두환 발언’ 비판수위 높인 이준석 “명백한 실언”

“논란 빠르게 정리하려면 사과 표명 있어야 할 듯” 지적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0일 논란이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명백한 실언”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치적 언어로 미숙했다고 본다”고 언급한 것에서 한 발 더 비판하고 나선 셈이다.

이 대표는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경제나 이런 분야에 김재익 수석 이런 분들에게 맡긴 것이 잘했다는 표현을 하려 한 거라면 ‘전 전 대통령이 다른 건 다 문제 있는데 경제 부분 하나에서 김 수석에게 위임한 것 정도는 좋은 평가를 할 수 있다’고 했으면 오해가 적었을 것”이라면서 “표현이 거꾸로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빠르게 논란을 정리하려면 본인의 정확한 입장 표명, 특히 이런 발언에 대해 상처받은 분들에 대한 사과 표명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과에 인색할 필요가 없는 문제”라면서 “진심이 전혀 그런 게 아니었다면 표현상 실수에 대해 겸허히 사과하는 것이 깔끔하게 논란을 종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해당 발언 논란에 “정치적 언어로 미숙했다고 본다”며 “더 일이 발전해나가지 않도록 조속히 조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또 ‘정치의 언어’를 거듭 강조하며 “윤 후보도 본인이 더 이상 검찰 공무원 입장에서 말하는 게 아니라 이제는 국민과 소통하는 정치부 기자들과 대화하는 법을 알아야 한다”며 “이런 발언 하나하나가 얼마나 파급 효과가 있는지, 정확하지 않은 표현 하나가 얼마나 본인에게 큰 해가 되는지 깨달아야 하는데 아직 그게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12·12를 제외한 나머지는 괜찮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게 진심이라 보기 어렵다. 다만 표현 과정에서 그런 논리 관계가 틀린 이야기를 하다 보니 지탄받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