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연 김선호 전 여친 “무너지는 그 모습, 마음 안좋다” [전문]

“사과 받았다…서로 오해 있었던 듯, 의도치 않은 피해 죄송”
여친 변호인 “신상 무분별 공개에 극심한 정신적 고통 호소, 법적 조치할 것”

배우 김선호. 솔트엔터 제공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 중절을 종용받았다는 취지의 폭로 글을 올렸던 전 여자친구 A씨가 “사과를 받았다”며 추가 입장을 내놨다.

A씨는 20일 커뮤니티 게시판에 게시했던 애초 폭로글에 “내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추가로 붙여 공개했다.

그는 “나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나의 과격한 글로 인해 한 순간에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나도 마음이 좋지 않다”며 “그분에게 사과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나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 이번 일로 많은 분들에게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판에 ‘대세 배우 K씨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글을 올려 K씨가 교제 기간 낙태를 회유했고,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K씨가 배우 김선호인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이 커졌다.

김선호는 논란이 불거진 지 사흘만인 이날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A씨의 신상 정보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무분별하게 공개되며 2차 가해 논란 등도 불거지고 있다. A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 최선 측은 이날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일반인인 A씨가 추가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를 넘는 억측과 명예훼손은 자제하여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A씨의 신상과 관련한 허위 사실에 기초한 비난, 심지어 신변에 대한 위협까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라면서 “A씨와 관련한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게시글, 댓글 등에 대하여는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 그분에게 사과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습니다.

이 글은 곧 내리겠습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