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금쌀’을 왜…4천만원어치 뿌린 中 예술가 논란 [영상]

순금 녹여 만든 ‘황금쌀’ 곳곳에 한알씩 뿌린 퍼포먼스
“식량 낭비 문제를 풍자하려”
낭비냐 풍자냐 논란도

웨이보 캡쳐

중국 한 행위예술가가 길거리에 ‘황금 쌀’을 뿌리는 퍼포먼스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행위 예술가 양예신이 식량 낭비 문제를 풍자하는 황금 쌀 뿌리기 퍼포먼스로 대중을 분노케 했다고 지난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웨이보 캡쳐.

양예신은 광고회사 ‘티엔위콩(天與空)’의 대표로 과거 칸 국제광고제 등에서 수상하며 이름을 알린 인물이다. 그는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상하이 시내 쓰레기통과 맨홀, 강, 풀밭 등에 황금 쌀을 한 알씩 뿌리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황금 쌀은 실제 순금 500g을 녹여 만들어졌다. 양예신은 퍼포먼스를 위해 황금 쌀 1000알을 주문 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금 쌀 제작 비용으로 모두 23만 위안(약 4200만원)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웨이보 캡쳐

양예신은 이 같은 퍼포먼스를 기획한 것이 지난 16일 ‘세계식량의 날’을 맞이해 중국의 음식 낭비 실태를 비판하고 음식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웨이보 캡쳐

이 퍼포먼스를 촬영한 영상은 중국의 SNS인 웨이보에도 올라갔다. ‘황푸강(상하이에 있는 강)에 황금 쌀 1000알을 던지다’라는 제목으로 올라간 영상은 조회 수 2억회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영상에 대한 반응은 부정적인 의견이 다수였다. 웨이보가 진행한 찬반 투표에서는 응답자 60% 이상이 퍼포먼스의 부적절성을 지적했다. 한 이용자는 “쌀을 버리는 것도 낭비지만 금을 버리는 것도 낭비가 아니냐”며 양예신의 퍼포먼스는 돈 낭비라고 비판했다.

반면 “어떤 사람들은 금 한 알을 버리는 것은 낭비라고 하지만 쌀 한 알을 버릴 때는 전혀 개의치 않는다. 양예신은 딱 그런 사람들을 비꼬려고 한 것”이라며 ‘현실 풍자적’ 예술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양예신은 웨이보를 통해 “평범한 것을 낭비하는 것은 이제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없다. 극도의 낭비만이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게 하고 사고방식과 행동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당국은 몇 년간 음식 낭비에 대해 반복적으로 경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매년 1800만t의 음식이 버려지는 중국의 상황에 당국은 전국적으로 음식물 쓰레기 방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4월에는 ‘음식 낭비금지법’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