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전 연인 “무분별 신상유포 법적대응”

민형사 소송 번질 가능성

배우 김선호. 뉴시스

배우 김선호가 낙태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폭로한 전 연인 A씨 측이 신상 유포 등 2차 피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A씨 측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최선 이동훈·정다은 변호사는 21일 “악의적인 내용의 보도 및 게시글, 댓글에 대해 가능한 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A씨 측은 입장문을 통해 “현재 온라인 공간 등에서 A씨의 신상이 무분별하게 공개되면서 허위사실에 기초한 비난뿐 아니라 신변 위협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A씨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A씨의 직업 등을 거론하는 게시글들이 올라와 있다. 온라인 공간에서 일반 개인의 신상을 특정할 수 있는 내용의 글을 올릴 경우 명예훼손죄로 처벌받을 가능성이 있다.

A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K배우로부터 임신 중절을 회유 받았고 아이를 지운 뒤 이별을 통보받았다”는 내용의 폭로글을 올렸다. 전날에는 “그분에게 사과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며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선호는 전날 “제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며 사과했다. 김선호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직접 만나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지만, 글(입장문)을 통해서라도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선호는 출연 중이었던 KBS 예능 ‘1박2일’에서 하차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