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비용 17억 중 7억 지급… 정부 “합의한 내용”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고위급 회의 개회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멤버 뷔, 슈가, 진, RM, 정국, 지민, 제이홉. 연합뉴스

특사 자격으로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방탄소년단(BTS)이 쓴 비용 약 17억원 중 정부가 지급한 금액은 7억원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0억원은 소속사가 부담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미리 합의된 내용이라며 일각에서 불거진 ‘열정페이’ 논란을 일축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용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진행된 문화체육관광부 종합감사에서 “방탄소년단의 순방 비용 약 17억원 중 해외문화홍보원이 소속사에 지급한 돈은 얼마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은 “7억원을 지급했고 나머지 10억원은 BTS 측에서 부담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전에 합의된 내용이다. (소속사 측이) 자의적으로 하겠다고 돈을 받을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우리 실무진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앞서 BTS는 지난달 19일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 출국해 특사 업무를 수행했다. BTS는 현지에서 3일 동안 공식 일정에 참석하며 유엔총회 ‘지속가능발전목표(SDG)모멘트’ 개최 세션 연설과 인터뷰를 소화했다.

또한 김정숙 여사와 함께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행사, 문 대통령과 미국 ABC방송 인터뷰, 황희 문체부 장관과 뉴욕한국문화원 전시회 동행 등의 일정을 가졌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