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강타한 ‘살인 얼음’의 정체…자몽 크기 우박[영상]

호주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지름 16㎝ 우박
누리꾼 “우박 아닌 흉기”, “살인 얼음이다”

호주에서 떨어진 자몽크기의 우박. 인스타그램 캡처

호주 퀸즐랜드주 매카이 지역에서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우박이 떨어져 피해가 속출했다고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기상청은 이날 오후 매카이 북부 얄보루 지역에서 지름 16㎝에 달하는 우박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16㎝ 크기 외에도 지름 12~14㎝의 우박도 상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 기상청 트위터 캡처

16㎝ 크기의 우박은 호주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것으로 기록됐다. 지난해에는 브리즈번 남서부 외곽에서 14㎝ 크기의 우박이 발견되기도 했다. 기상청은 “몇몇 사람이 손 전체로 우박 크기를 측정했는데, 자몽 크기만 했다”고 덧붙였다.

ABC 뉴스 캡처

SNS에서도 주먹만한 크기의 우박을 인증하는 사진이 잇따라 올라왔다. 사람들은 “그것은 우박이 아니라 빙산에 가깝다” “우박이 아닌 흉기라고 불러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고 어떤 이는 “살인 얼음”이라고 표현했다.

ABC 뉴스 캡처

ABC 뉴스 캡처

현지 언론에 따르면 자동차 앞 유리가 파손되고 양철 지붕과 태양광 패널이 찌그러지는 등 우박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했다.

가디언은 이를 보도하며 “통상 거대 우박은 지름 5㎝ 이상으로 정의하는데 특정 기상 상황에서만 만들어진다”며 “극히 드문 골프공 크기의 우박은 폭우와 섞여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도 퀸즐랜드 입스위치를 강타한 핼러윈 우박으로 10억5000만 달러(약 1조2300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