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뒤틀린 김선호 팬덤 “‘현 여친 질투 폭로’로 여론 바꾸자”

가상인물 김선호 여자친구로 만들어 여론 조작 정황
“일단 여론 뒤바꾸는 게 더 중요”…일부 팬들 탈퇴

배우 김선호. 뉴시스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김선호의 일부 팬이 허위사실을 앞세워 김선호에게 유리한 여론을 조작하려 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김선호의 팬이라고 밝힌 A씨는 21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양심고백 한다. 김선호 팬이었던 시절 들어갔던 팬 카톡인데 여기서 지금 이러고 있다. 나는 탈빠(팬을 그만두는 행위)하겠다”는 글과 함께 카카오톡 단체방 속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카카오톡 단체방 속에서 B씨는 여론을 바꾸기 위해 가상 인물을 김선호가 현재 교제하고 있는 여자친구로 만들었다. B씨는 대화방에 “‘인플루언서’ ‘친척이 유명배우’ ‘김선호랑 서로 가족들도 만남’ ‘결혼 전제로 연애 중이었음’ ‘전 여친도 85억 갤러리아포레에서 혼자 살 정도로 금수저였는데 현 여친이 전 여친보다 훨씬 금수저’ ‘3일간 현 여친 달래느라 잠적함’”이라는 글을 공유했다.

B씨는 다른 멤버들에게 이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뜨려 달라고 당부했다. B씨는 “없는 사람을 만들어내기가 김선호에게도 미안하다”면서도 “이런 여자를 만나서 전 여자친구가 질투해서 폭로했다는 식으로 댓글을 형성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거 ‘더쿠/판/82쿡/인스티즈’(온라인 커뮤니티)에 글 올려 달라. 아이디가 없으면 빌려주겠다”며 “네이트 아이디가 여러 개라 베스트 댓글을 만들기 쉽다. 다른 사이트에 퍼가셔도 된다”고 덧붙였다.


같은 방에 있던 다른 팬 C씨가 “그런데 허위사실을 유포해도 괜찮은 거냐”고 묻자 B씨는 “일단 여론을 뒤바꾸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혹시 아이디가 없냐”라며 여론 조작에 참여할 것을 유도했다.

A씨는 이런 정황을 폭로하면서 “양심고백하고 팬을 그만둔다. 진짜 정이 탈탈 털린다. 끝까지 추하게 보호하지 말고 그냥 곱게 ‘탈빠’하라”고 꼬집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