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노마스크’ 택시 하차 논란…尹 캠프 “사진촬영차 잠시 벗은 것”

‘손가락 위주로 씻기’에 이어 ‘노마스크’까지
윤석열 후보 방역수칙 위반 지적 나와
尹 캠프 “탑승 중 착용, 사진 위해 잠시 벗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에 택시를 타고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택시에서 내리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윤 후보는 부산에서 택시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기 위해 택시를 타고 부산 연제구 개인택시조합을 방문했다. 당시 윤 후보가 택시에서 내리는 장면을 찍은 사진에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 담기면서 방역수칙을 위반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마스크 착용 방역지침 준수 안내서’는 다른 사람과 2m 이상 거리 유지가 되지 않을 경우 마스크를 의무 착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위반 시에는 횟수와 관계없이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이에 지난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를 마무리하는 자리에서도 윤 후보의 방역 수칙 관련 사안이 언급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윤 후보가 마스크 미착용 상태로 택시에서 내리는 사진을 보여주며 “택시에서 내리면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진이 찍혀서 비판을 받았다. 이분이 손가락 위주로만 손을 씻더니 이렇게 방역 지침을 자꾸 위반한다”라고 질의했다.

손가락 위주로만 손을 씻었다는 내용은 이전에 윤 후보의 손바닥에 그려진 ‘왕(王)’자와 관련해 “손가락 위주로 씻어서 글씨가 남았다”라고 해명했던 점을 언급한 것이다.

이어 김 의원은 “택시 안에서는 쓰고 있다가 내릴 때만 벗은 것이라고 했는데, 택시나 버스 같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곳 안에서는 마스크를 쓰도록 홍보를 더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정 청장은 “사진만 갖고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 대중교통에서는 마스크를 쓰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답했다.

윤 후보 측은 방역수칙 논란에 대해 “윤 후보가 택시에 타고 있을 때는 마스크를 계속 쓰고 있었다”며 “후보가 택시에서 내릴 때 동승하고 있던 캠프 촬영팀이 ‘사진 촬영할 테니 잠깐 마스크를 벗자’고 요청해서 잠깐 마스크를 벗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