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흐흐흐’ 국민 조롱한 것”


“‘흐흐흐’ ‘키키키’ 하며 웃음 연기로 국정감사장을 희화화시킨 것은 국민에 대한 조롱입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1일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가 최근 두 차례에 걸친 국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 발언에 ‘흐흐흐’ ‘키키키’ 소리를 내며 웃은 것을 두고 “야당에 대한 조롱을 넘어 국민에 대한 조롱이고, 언론을 향한 조롱이며, 대한민국의 국가 시스템에 대한 조롱”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적반하장, 황당한 궤변, 말바꾸기, 논점회피 등의 수법으로 위기를 피해갔다”며 “특히 국정감사장에서 ‘흐흐흐’ ‘키키키’ 등 매우 의도되고, 과장된 웃음 연기로 언론의 이목을 엉뚱한 쪽으로 유도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범죄적 특혜 비리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진실을 규명해야 할 국감장을 희화화시켰다”고 성토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이를 본 많은 이들, 특히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과 상당수 언론인들은 야당을 질책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못 미쳤다. 당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검증할 야당의 책무를 다하지 못했다는 취지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이 후보는 최소한의 사실관계에 대해 성실한 해명을 해야 했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적반하장과 황당한 궤변, 논점을 회피하는 수법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했다”고 비판했다. 여당에서 이 후보의 국감을 가리켜 ‘압승’이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는 “국민을 바보로 여기는 것”이라며 “국민적 분노가 이처럼 크고 엄중한데, 누구를 상대로 이겼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그렇다고 사건의 본질이 달라질 수 없고, 진실이 뒤바뀔 수 없다”며 “이번 국정감사를 보면서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서 이재명 후보를 심판해야겠다는 결심을 더욱 다지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검을 통해 진실을 규명하고 국민을 향한 약탈 범죄자를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페이스북 갈무리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