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문이 불여일견”…누리호 발사 보려 모인 시민들[포착]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당일인 21일 전남 고흥군 동일면 봉남등대에서 발사 장면을 보기 위해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당일인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동일면 봉남등대에는 발사 장면을 직접 보기 위해 모인 시민들이 저마다 사진기와 망원경 등을 준비한 채 조마조마하게 기다리고 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당일인 21일 전남 고흥군 동일면 봉남등대에서 발사 장면을 보기 위해 시민들이 모여있다. 연합뉴스

시민들은 발사 장면이 가장 잘 보이는 ‘명당’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이곳을 찾았다. 원래 오후 4시로 예정됐던 발사 시간이 1시간 연장되면서 이들의 기다림은 더 길어졌지만 불평하는 이는 찾기 어려웠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당일인 21일 전남 고흥군 동일면 봉남등대에서 한 시민이 망원경을 이용해 발사 장면을 휴대전화에 담을 수 있을지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후 들어서는 캠핑용 테이블과 의자, 돗자리 및 텐트까지 동원한 시민들로 공간이 가득 찼다. 학부모로 보이는 일부 시민은 함께 온 자녀와 함께 로켓 발사와 관련한 과학 도서를 보며 ‘현장 학습’을 하기도 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 당일인 21일 전남 고흥군 동일면 봉남등대에서 발사 장면을 구경하기 위한 시민들이 모여 있다. 연합뉴스

2010년 3월 개발사업이 시작된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총 길이는 47.2m, 중량은 200t에 이른다. 2018년 11월 28일 시험발사체(TLV) 발사에 성공하고 올해 3월 25일 1단 종합연소시험도 성공적으로 끝내면서 그 성능을 입증했다.

이날 누리호가 발사에 성공한다면 한국은 미국·러시아·프랑스·일본·중국·인도에 이어 세계 7번째로 무게 1t 이상급 위성을 우주 궤도로 쏘아 올릴 수 있는 우주 발사체 기술을 확보한 국가가 된다.

21일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 거치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에 연료와 산화제가 주입되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