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다투다 일가족 4명 사상케 한 30대 구속기소

사건 당일 미리 준비해 간 흉기 휘둘러 살해

지속적인 다툼과 항의 이어져···112상황실에 ‘층간 소음 고소’ 문의도

층간 소음으로 갈등을 빚던 위층 이웃에게 흉기를 휘둘러 4명을 사상한 30대 A씨가 지난달 29일 오전 광주지법 순천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고 경찰관들과 법원을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층간 소음문제로 다투다 위층 이웃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을 숨지게 하고 2명에게 중상을 입힌 3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21일 지속적인 층간 소음문제로 위층 40대 부부를 숨지게 하고 60대 장인·장모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A씨(34)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0시33분쯤 전남 여수시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일가족 4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거나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휘두른 흉기에 40대 B씨 부부가 숨지고 60대 장인·장모는 중상을 입었다.

다행히 집안에 있던 숨진 부부의 자녀 2명은 방안으로 몸을 피한 뒤 문을 잠가 화를 면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위층 이웃과 층간 소음 문제로 다투다 미리 준비해 간 흉기를 휘둘러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특히 “소음이 심하다”면서 인터폰을 통해 욕설하거나 경비실과 피해자의 집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B씨 가족은 “우리집 안에서 난 소음이 아니고 다른 집에서 난 소음일 수도 있다”면서 “너무 뭐라고 하지 말아달라”며 부탁했으나 A씨는 곧이듣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사건 발생 10일전 112상황실에 ‘위층에 대한 층간 소음문제’로 신고하면서 ‘층간소음으로 고소’할 수 있는지를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 범행을 저지르고 자신의 집으로 돌아온 A씨는 경찰에 자수한 뒤 “층간소음을 참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A씨는 범행 당시 음주와 약물 복용은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정신과 치료 병력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번 사건으로 부모를 잃은 B씨 부부의 자녀(8세, 13세) 둘에 대해 피해자 심리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또 이들에 대한 범죄피해구조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순천=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