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경만 의원 “중소기업 기술로드맵 실효성 제고해야”

식품위해검출지, 기술로드맵 전략품목 선정에도 정책지원 無

사진=김경만 의원실 제공.

김경만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이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시행하는 ‘중소기업 기술로드맵’이 실제 정책 지원과 연계되지 못해 실효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의하면, 중기부는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간 중소기업 기술로드맵상에 식품분야 전략 품목으로 식품위해인자 신속 검출 시스템을 선정해 왔지만, 그와 관련한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 지원은 단 한 건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는 사이 식품위해인자 검출에 필수적인 식품위해검출지(건조필름배지, 페트리필름) 국산화 기술개발에 자력으로 성공한 중소기업이 있음에도 양산을 위한 정부 지원이 전무해 사업화에 애로를 겪고 있으며, 오히려 중국 측에서 기술 이전을 촉구하고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식품위해검출지는 현재 글로벌 기업 3M사가 전세계 90% 이상을 공급하는 상황이며, 우리나라 역시 수십년 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김 의원은 “국내 식품분야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90%가 넘는 상황이며, 값싸고 품질 좋은 국산 식품위해검출지 보급 확산이 절실한 상황이지만, 정부의 무관심 속에 중소기업이 어렵게 만든 국산화 기술마저 빼앗길 위기에 놓여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중소기업 기술로드맵 실효성 제고를 위해서 R&D 사업화 지원과의 연계 방안을 시급히 마련하고 식품위해검출지와 같은 전략 품목의 경우 더욱 세심한 핀셋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은철 기자 dldms878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