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돌문화공원, 교통약자 위한 전기차 운행

제주돌문화공원 전경. 제주도 제공

제주돌문화공원 외부 관람로에 전기차가 운행된다. 부지가 넓고 관람로가 길어 교통 약자 이용이 어렵다는 지적을 보완한 조치다.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는 교통 약자를 위한 외부 관람로 힐링 전기차 운행 계획에 따라 차고지 등 편의시설 확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돌문화공원은 관람객의 이동 편의를 위해 3개 코스로 나눠 운영하고 있다. 전체 관람로의 길이는 총 3.35㎞로 노인과 장애인 임산부 등 교통 약자가 걷기에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5월 관람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는 힐링전기차 도입에 59.4%가 찬성했다.

공원관리소는 관람객 대기실과 전기차 차고지 등 부대시설 조성을 위한 실시설계용역과 개발사업 시행 변경승인 등 관련 행정절차를 모두 마쳤다. 이어 내달 중 그늘막과 의자 등 편의 시설 확충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총 1억5000만원이 투입됐다.

좌재봉 돌문화공원관리소장은 “누구나 돌문화공원을 불편 없이 관람할 수 있도록 편의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