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한국남동발전 기술국산화 양해각서 체결

권오식(왼쪽)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대표이사와 배영진 한국남동발전 부사장이 21일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본사에서 열린 협력식에서 MOU를 체결하고 있다.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제공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은 21일 한국남동발전과 ‘고체산화물형 연료전지 및 수전해기술 국산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배영진 한국남동발전 부사장, 권오식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배 부사장은 협약식에서 “정부가 최근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키로 한 것은 탄소 중립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에 따른 도전적 과제”라며 “연료전지와 수전해분야 주요 부품의 국산화로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는 모범 사례를 만들자”고 말했다.

권 대표는 “남동발전의 다양한 경험및 노하우와 당사의 기술력 및 열정이 연료전지와 수전해 분야의 국내 기술수준을 높일 것”이라며 “특히 전략적 파트너인 미코그룹의 연료전지 순수 국산화 기술을 반영하면 국산화를 가장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9년 발표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르면 국내 수소연료전지 발전용량은 오는 2040년까지 현재 650MW 수준대비 약 12배 늘어난 8GW까지 확대돼 연간 시장 규모는 약 7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은 최근 연소중 포집 기술인 매체순환연소기술을 활용한 시스템 제작및 설치공사를 수주하고 연소 후 포집 기술 및 이산화탄소 활용사업에도 참여하는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술 개발및 경쟁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장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