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누리호, 아쉽게도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

“보완하면 내년 5월 두 번째 발사에 성공할 것”

한국형 로켓 누리호(KSLV-II)가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성층권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로켓 누리호(KSLV-II) 발사를 지켜본 뒤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비행 시험이 완료됐다. 자랑스럽다.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다만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며 “발사체를 우주 (고도) 700㎞ 지점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 대단하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연구동에서 이상률(왼쪽)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누리호는 당초 잠정됐던 이날 오후 4시보다 1시간 지연된 오후 5시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출발했다.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3단 점화, 위성 모사체 분리에 연이어 성공했지만 최종 단계에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부족한 점 보완하면 내년 5월 두 번째 발사에 성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