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 9시까지 1368명 확진…22일 1500명대 예상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1일 오후 9시 현재 136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256명보다 112명 많다. 다만 일주일 전 목요일인 지난 14일의 1512명에 비해서는 144명 적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121명이다. 전체의 81.9%다.

비수도권에선 247명이 나왔다. 비중으로는 18.1%다.

시도별로는 서울 511명, 경기 489명, 인천 121명, 경북 45명, 충북 42명, 부산 38명, 충남 27명, 대구 20명, 경남·강원 각 18명, 전북 16명, 전남·제주 각 6명, 대전 5명, 광주·울산 각 3명이다.

세종에선 아직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자정까지 남은 시간을 고려하면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5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85명 늘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