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쉬운실패 표현은…’ 누리호브리핑 중 울컥한 정책관



위성을 목표 궤도에 안착시키는 ‘임무’에 실패했지만 위대한 꿈을 이룬 누리호. 고생한 실무진의 울컥한 메시지에 많은 이들이 감동을 받고 있다.

권현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21일 브리핑에서 세간에서 말하는 ‘미완의 성공’ ‘아쉬운 실패’ 등의 표현에 대해 말하고 싶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이번 발사는 비행 실험이다.첫번째 비행 시험이고 두번째가 5월달에 두번째 비행 시험이 준비되어 있는 상황”이라며 “(누리호는) 개발하는 과정에 있고 개발하는 과정이고, 개발에 있는 과정을 성공, 실패라고 규정 짓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항우연분의 많은 분들이 마지막 계단 하나만 남아있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내내 담담한 표정을 유지하며 말하던 권 정책관은 “내년 5월에 성공시킬 수 있도록 격려를 부탁드리겠다”며 감정이 북받친 듯 울먹였다.

(이 장면은 아래의 영상 27분 가량에서 부터 나옵니다. 일부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재생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는 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며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아쉬움을 남겼지만 국내 독자 개발 발사체의 첫 비행 시험으로 주요 발사 단계를 모두 이행하고, 핵심 기술을 확보했음을 확인하는 의의를 남겼다”고 평가했다.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은 “끝나고 나니 정말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것들이 다 정확히 들어맞았는데 딱 하나 연소시간이 짧으면서 궤도에는 들어가지 못한 점이 아쉬움이 너무 크다”며 “3단에서 연소종료 일찍 일어난 것은 어렵지 않게 원인을 찾을 것이라 생각한다. 반드시 그것을 꼭 찾아내서 다음에는 완벽한 결과를 보이고 싶다.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누리호는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이 정상적으로 수행됐지만 3단에 장착된 7톤급 액체 엔진이 목표된 521초 동안 연소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료됐다. 위성 모사체가 700km 목표 고도에는 도달했지만 엔진이 일찍 연소를 마치며 충분히 가속하지 못해 초속 7.5㎞ 속도에는 미달, 목표 궤도에 안착하지 못한 것이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누리호 ‘성공의 미완’ 본 주식시장… 항공우주株 급락
‘우주강국’ 먼 꿈?… “예산·민간기업 수 늘려야” 제언
“누리호, 70년대 우리 기술 못 미쳐” 中의 박한 평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