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전두환 발언’ 사과하곤…SNS엔 사과와 개 사진

원희룡 측 “경악을 금치 못한다” 비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반려견 SNS 캡처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 발언을 사과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SNS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약간 재미를 가한 것이다.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밝혔다. 해당 사진들은 현재 계정에서 삭제된 상태다.

지난 21일 ‘윤석열 캠프’가 관리하는 윤 전 총장 반려견 계정에 사과 사진이 올라왔다. 윤 전 총장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었다. “토리야. 인도사과다” “아빠 오늘 또 인도사과 있어요?” 라는 글도 게시됐다.

윤 전 총장은 해당 게시글을 올린 날 ‘전두환 발언’과 관련해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윤 전 총장 측은 해당 발언을 하기 전에도 윤 전 총장이 돌잔치 때 사과를 잡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SNS 캡처 화면

해당 게시글과 관련해 윤 전 총장 측의 유감 표명에 대한 진정성 논란이 불거졌다. 야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측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SNS담당자의 실수라 치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윤 전 총장은 앞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해당 사진에 대해 “약간의 재미를 가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인스타그램이라는 것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다. 어제 기자회견이 공식입장으로 보면 된다.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이낙연, 尹 ‘개와 사과’ 사진에 “대선주자 자격 잃어”
“尹 대선주자 자격 잃었다”…‘사과 사진’ 논란 일파만파
윤석열, ‘사과’ 사진 후폭풍… 이준석도 “착잡하다”
尹 ‘전두환 발언’ 비꼰 이재명 “살인자도 살인 빼면 좋은 사람일 수도”
‘개 사과’ 논란에 尹, 반려견 토리 SNS 계정 폐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