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尹 ‘개와 사과’ 사진에 “대선주자 자격 잃어”

“국민 향한 조롱인지…어이 없다”
“독재 희생자들께 머리 숙여 사죄하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패배 이후 외부 활동을 중단하고 두문불출한 이낙연 전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와 사과’ 게시물에 대해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면서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2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저는 민주당 후보 경선 이후 최대한 조용히 지내고 있다. 그러나 윤석열씨의 언동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그동안 저는 윤석열씨의 실언과 망발을 여러 차례 비판한 바 있다. 그래도 달라지는 것이 없다. 특히 전두환씨를 옹호한 그의 망발은 바닥을 알 수 없는 그의 무지와 저급한 역사 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과 요구가 빗발치는데 사과 사진을 SNS에 올린 그의 처사는 국민을 향한 조롱인지 세상에 대한 무감각인지 어이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윤씨는 이미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 그런 사람이 국가 최고책임자가 되겠다고 행세하는 현실은 대한민국의 위기를 예고한다”면서 “거듭 요구한다. 윤석열씨는 광주와 전두환 독재 희생자들께 머리 숙여 사죄하고 대선주자 행세를 그만둬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SNS에 자신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해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사과 발언 이후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 등 ‘먹는 사과’가 담긴 사진 3장을 SNS에 올리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尹 대선주자 자격 잃었다”…‘사과 사진’ 논란 일파만파
윤석열, ‘사과’ 사진 후폭풍… 이준석도 “착잡하다”
尹, ‘전두환 발언’ 사과하곤…SNS엔 사과와 개 사진
尹 ‘전두환 발언’ 비꼰 이재명 “살인자도 살인 빼면 좋은 사람일 수도”
‘개 사과’ 논란에 尹, 반려견 토리 SNS 계정 폐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