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두환씨, 제발 오래 살아서 꼭 처벌받길”

첫 대외 일정으로 ‘5·18묘역’ 찾은 이재명
“전두환은 내란범죄 수괴이자 집단학살범”
“윤석열 발언, 놀랍지도 않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전두환, 그분 제발 오래 사셔서 법률 바꿔서라도 꼭 처벌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선 “놀랍지도 않다”며 비꼬았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예우가 박탈됐으니 전두환 씨가 맞겠는데, 전두환 씨는 내란범죄의 수괴고 집단학살범”이라며 “국민이 준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살상한 어떠한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반란범”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후보는 독일이 나치 전범을 추적해 처벌하는 것을 언급하며 “우리 사회도 당연히 국가 폭력범죄에 대해선 공소시효, 소멸시효를 다 배제하고 살아있는 한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며 “국가가 영원히 배상하고, 영원히 진상규명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이런 사건의 재발을 막을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전씨는 1997년 4월 내란 및 뇌물수수 등 혐의로 무기징역과 추징금 2205억원을 확정받았다. 이후 특별사면으로 석방됐지만 추징금을 납부하지 않았다. 현재 미납 추징금은 970억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5·18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연합뉴스

최근 ‘전두환 옹호’ 논란에 휩싸인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 전 총장에 대해 이 후보는 “인권과 평화를 위해서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았고 민중들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라 ‘전두환’ 이란 이름이 가지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의 말씀은 사실 뭐 특별히 놀랍지가 않다”며 “살인강도도 살인강도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는데 무슨 말씀을 더 드리겠느냐”고 비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고, 호남에도 꽤 있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당 안팎에서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사과하지 않고 버티던 윤 전 총장은 21일 오전에서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고, 오히려 비판이 거세지자 오후엔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이동해 고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권양숙 여사를 만난다. 지사직 사퇴를 앞둔 이 지사가 국정감사를 마친 후 여당 대선후보로 나서는 첫 공식 대외 일정이다.

이 후보가 여권에 상징성이 큰 두 곳을 차례로 방문하는 것은 본선을 대비해 지지층 결집에 본격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이재명 “노무현의 길 따를 것…여사가 ‘남편 많이 닮았다’ 해”
이재명, 이낙연 회동에 “곧 좋은 결과…백지장도 맞들어야”
“윤 못 밟을텐데…” 전두환비석 꾹 밟은 이재명[포착]
[속보] 이재명, 25일 경기도지사직 사퇴키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