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과’ 사진 후폭풍… 이준석도 “착잡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사진을 올리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게시글 모습. 인스타그램 캡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이어 사과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케 하는 사진을 연이어 올리면서 정치권의 후폭풍도 점차 커지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22일 새벽 윤 전 총장 관련 인스타그램 계정에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듯한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를 따왔나봐요!’라는 글을 함께 올렸다.

윤 전 총장 측은 전날도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의 돌잔치 사진을 올리며 “석열이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다”고 적었다.

정치권에서는 이런 게시글이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사과의 진의를 의심케 한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며 문제의 발언을 했고, 이후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유감을 표명했다가 이틀 만에야 사과를 했다.

하지만 사과 직후 이같은 사진을 연속해 올리면서 여론의 압박에 밀려 사과했지만, 이런 여론을 비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고 적었다. 야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민들 하고 기 싸움을 하려는 것도 아니고, 후보가 사과해 놓고 밤늦게 조롱하는 사진을 올리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은) 사과를 하려면 좀 제대로 해야 한다”며 “국민의힘 자체적으로도 이에 분명한 지적이 필요하고, 윤 후보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윤 전 총장 캠프는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며 “앞으로는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고 해명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이낙연, 尹 ‘개와 사과’ 사진에 “대선주자 자격 잃어”
“尹 대선주자 자격 잃었다”…‘사과 사진’ 논란 일파만파
尹, ‘전두환 발언’ 사과하곤…SNS엔 사과와 개 사진
尹 ‘전두환 발언’ 비꼰 이재명 “살인자도 살인 빼면 좋은 사람일 수도”
‘개 사과’ 논란에 尹, 반려견 토리 SNS 계정 폐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