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남욱 다시 불러 조사…유동규 측 “뇌물 받은 적 없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를 다시 소환했다. 전날 기소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공소장에서 빠진 배임 혐의 등에 대한 추가 수사를 이어가는 것으로 해석된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4차장검사)은 22일 오전 남 변호사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모습을 드러낸 남 변호사는 전날 대질 조사에서 나온 진술 내용과 ‘그분’에 대해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만 답했다. 남 변호사는 지난 18일 귀국과 동시에 검찰에 체포된 이후 매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남 변호사와 유 전 본부장,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정영학 회계사 등 이번 의혹의 핵심인물들에 대한 대질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를 마친 검찰은 21일 밤 구속 만료가 하루 남은 유 전 본부장을 뇌물수수 및 부정처사후수뢰(약속) 혐의로 기소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업체에 사업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3억52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대장동 개발업체 선정과정에서 화천대유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700억원을 받기로 약속한 혐의도 적용됐다.

이와 관련해 유 전 본부장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혐의를 부인했다.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은 입장문에서 “유 전 본부장이 심약한 성격이라 공직자로 채용된 이후 뇌물에 대한 경계심과 두려움이 남달라 위례사업이나 대장동 사업에서 거액의 뇌물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 측은 또 “김만배씨 동업자들 사이에 끼여 녹음 당하는 줄도 모르고 얘기하다가 이번 사건의 주범 혹은 키맨으로 잘못 몰렸다”고도 주장했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