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쪽방촌 허문다’…기존 주민엔 임대주택 제공

이주 후 지상 22층 규모 업무시설 등 들어설 듯
서울시 “민간 통해 쪽방주민 이주대책 마련 큰 의미”

건축계획안. 서울시 제공

서울역 인근 남대문 쪽방촌이 사라지고, 지상 22층 규모의 업무시설 등이 들어선다. 개발은 현재 거주자들이 이주한 이후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21일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고 양동구역 제11·12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 변경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결정안은 중구 남대문로5가 580번지 일대 3565.9㎡에 위치한 쪽방촌을 철거하고 민간 재개발 사업을 통해 공공임대주택과 지상 22층 규모의 업무시설 등을 조성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한국전쟁 이후 판자촌이 형성된 이 지역에는 1960년대 이후 집창촌과 여관, 여인숙 등이 자리 잡고 있다. 현재 평균 56년 이상 된 쪽방건물 19개동에 약 23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개발은 현재 쪽방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이 다시 정착해 살 수 있도록 공공임대주택과 복지시설을 지은 후 시작된다.

시는 독립생활이 어렵거나 입주자격이 없는 주민들도 사회복지시설 내 일시보호시설에서 임시 거주하도록 한 뒤 다른 거주공간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남대문 쪽방촌 재개발 방식, 서울시 제공

쪽방 철거와 이주가 끝난 뒤 해당 용지에는 지상 22층 규모의 업무시설이 신축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해당 지역의 소단위정비·관리지구를 일반정비형을 변경해 건폐율 60% 이하, 용적률 1126% 이하, 높이 90m 이하의 업무시설 건축이 가능하다.

서성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이번 정비계획 변경은 민간사업을 통해 낙후되고 소외된 쪽방주민의 이주대책을 마련하는 첫 사례로서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이곳과 유사한 지역의 개발사업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