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카페 운영시간 해제 검토…마스크는 그대로”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이 22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11월 초 예정된 한국형 위드코로나인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와 관련해 “식당, 카페 등 생업시설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 해제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일상회복지원회 제2차 회의 중 방역·의료분과에서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방안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고 설명했다.

이 통제관은 “거리두기 개편은 예방접종률을 중심으로 의료체계 여력과 중증환자 ·사망자 비율 그리고 확진자 수 등 방역상황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단계적으로 완화할 것을 제안했다”며 “그 과정에서 마스크 쓰기 등 기본방역수칙은 유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11월 초 첫번째 개편에서는 우선적으로 식당, 카페 등 생업시설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 해제가 검토될 예정이다. 다만 일부 고위험시설은 감염차단을 위해 접종증명 ·음성 확인제를 한시적으로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 통제관은 “1·2·3그룹에서 3그룹부터 1그룹(가장 위험도가 높은 시설)으로 내려오게 된다. 3그룹에 해당하는 독서실, 스터디카페, 영화관, 공연장은 제한 시간을 2시간 정도 완화하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대본은 오는 27일 열리는 제 3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이날 제안된 거리두기 개편안 등에 대해 다시 한 번 종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