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SDI도 스텔란티스와 손잡았다…미국에 첫 배터리 공장 설립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삼성SDI 제공

삼성SDI가 전세계 생산 규모 4위 완성차업체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에 첫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법인을 설립한다.

삼성SDI는 양사가 최근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을 위해 합작법인(JV)을 설립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합작법인은 2025년 상반기부터 미국에서 최초 연간 23GWh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과 모듈을 생산하기로 했으며 향후 40GWh까지 확장할 수 있다.

합작법인의 사명과 위치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으나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스텔란티스의 미국, 캐나다, 멕시코 공장에 공급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부터 순수 전기차(EV)까지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SDI는 이미 스텔란티스의 피아트 ‘500e’, 지프 ‘랭글러 4xe’ 등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삼성SDI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2025년 7월로 예정된 USMCA(신북미자유협정) 발효를 앞두고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을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게 됐다. USMCA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판매되는 자동차는 핵심 부품 70% 이상을 미국, 멕시코, 캐나다 등에서 생산해야 한다. 스텔란티스도 2030년까지 북미 지역 판매의 40% 이상을 전기차로 채우기 위한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친환경 시대에 발맞춰 전동화 전략을 가속화하고 있는 스텔란티스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합작법인을 통해 삼성SDI의 배터리 기술력과 품질·안전성을 바탕으로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고객들에게 최고의 만족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사장도 “새로운 배터리 합작법인을 통해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경쟁에서 이기겠다”며 “스텔란티스의 전략은 뛰어난 파트너들과 협업해 안전하고 친환경적이며 합리적 가격의 자동차를 설계·개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스텔란티스는 지난 18일 LG에너지솔루션과도 북미 지역에 연간 40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능력을 갖춘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