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전두환 발언’ 비꼰 이재명 “살인자도 살인 빼면 좋은 사람일 수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며,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살인·강도도 살인, 강도를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는 발언을 비꼰 것이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이) 민중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라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갖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민주주의는 어느 날 저절로 오는 것이라고 보통 생각하지만 수많은 이의 피와 땀으로 만들고 지켜온 것”이라며 “윤 후보의 말은 특별히 놀랍지 않다. 민주주의 또는 인권과 평화를 위해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은 것 같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이 지속되자 전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해운대 당협(당원협의회)에서의 발언은 5공화국 정권을 옹호하거나 찬양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며 “각 분야에서 널리 전문가를 발굴해서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반려견 SNS 캡처

하지만 이같이 사과의 뜻을 전한 날 윤 전 총장의 SNS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확산됐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약간 재미를 가한 것이다.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말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해당 사진을 삭제됐다. 윤 후보 측 캠프는 다음날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며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이낙연, 尹 ‘개와 사과’ 사진에 “대선주자 자격 잃어”
“尹 대선주자 자격 잃었다”…‘사과 사진’ 논란 일파만파
윤석열, ‘사과’ 사진 후폭풍… 이준석도 “착잡하다”
尹, ‘전두환 발언’ 사과하곤…SNS엔 사과와 개 사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