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 개 취급…경선에 조롱·장난질 절대 안돼”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개와 사과 사진과 관련해 홍준표 의원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하는 이런 후보는 후보를 사퇴하는 게 맞지 않나요? 갈수록 태산”이라며 “해명도 지난 왕(王)자 논란 때와 똑같이 거짓말하고 있다. 자정에 올렸다가 새벽 1시 30분에 내렸는데 그 시각에 실무자와 집에서 개와 같이 있었다는 거냐”고 물었다.

홍 의원은 “누리꾼들이 개 눈동자에 비친 모습은 윤 후보로 보이고 사과를 주는 손은 여자 손 같다고 한다. 대선 경선을 이런 유치한 조롱과 장난질로 하면 절대 안 된다”면서 “같이 경쟁하는 제가 부끄럽다. 어쩌다가 이렇게까지 되었는지”라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몰락하는 것은 탓할 수 없으나 가까스로 살려 놓은 당까지도 이젠 같이 물고 늘어진다. 본선까지는 다섯 달이나 남았는데 이젠 그만하라”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은 지난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을 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논란이 계속되자 윤 전 총장은 21일 사과 대신 “유감”이라는 모호한 표현을 썼다. 이에 또다시 구설에 오르자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은 사과 발언을 한 날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어린 시절 사진과 함께 “석열이 형이 어렸을 적 아버지는 퇴근길에 사과를 하나씩 사 오셨대요. 그러고는 몰래 마당에 있는 나무에 사과를 실로 묶어두었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다음 날엔 그의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을 올리고는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 사과 따왔나 봐요”라고 썼다.

해당 게시물을 본 많은 누리꾼은 윤 총장의 사과에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홍준표, 호감도 조사서 윤석열 제쳐… 李32% 洪31% 尹2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