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헝다, 디폴트 위기 한숨 돌렸다…달러채 이자 984억 상환

이자 지급 유예기간 종료 하루 앞두고 이자 상환
유동성 위기 계속될 듯

홍콩의 헝다 건물. AFP연합뉴스

막대한 부채로 도산 위기에 몰린 중국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에버그란데)가 오는 23일 지급 유예기간 종료를 앞두고 달러화 채권 이자를 상환하면서 공식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를 가까스로 모면했다.

중국 관영 증권시보와 신화망 등은 22일 헝다가 달러화 채권 이자 8350만 달러(약 984억원)를 전날 수탁 기관인 미국 시티은행에 송금했다고 보도했다. 채권 보유자들은 23일 전에 이자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로써 헝다그룹은 디폴트 위기에서 벗어나며 당장 급한 불을 껐다. 헝다는 지난달 23일 이 달러화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했지만 채권 계약서에 30일 유예기간 조항이 있어 지금껏 공식 디폴트로 간주되지 않았다. 만약 유예기간이 끝나는 23일까지 끝내 이자를 갚지 못하면 신용평가기관에 의해 공식 디폴트가 선언되는 상황이었다.

앞서 헝다는 자회사인 헝다물업 지분 50.1%를 팔아 3조원대 현금을 확보해 급박한 유동성 위기를 넘기려 했지만 대급 지급 방식을 두고 문제가 생겨 계획이 무산됐다. 이에 헝다가 유예기간까지 1000억원에 달하는 달러화 채권 이자를 갚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커졌다. 만약 헝다가 이자 상환에 실패하면 192억 달러(약 22조6000억원) 규모의 전체 달러화 채권 연쇄 디폴트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시장은 헝다의 채권 이자 지급 소식에 일단 안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비록 헝다가 상환해야 할 다른 빚이 있지만 (이번 이자) 지급 소식은 투자자들과 규제 당국에 일부 안도감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일부 헝다 채권 보유 기관들을 대리하는 홍콩의 한 변호사는 로이터에 “헝다가 계속 자금을 찾아내고 있다는 점에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헝다의 유동성 위기는 계속될 전망이다. 당장 1주일 뒤인 29일에 4750만 달러의 옵쇼어 채권 이자, 내달 12일엔 1억4813만 달러의 채권 이자 지급 유예기간이 만료된다.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지급하지 못하면 ‘크로스 디폴트’(한 채무계약에서 디폴트가 선언되면 다른 채권자도 같은 채무자에 일방적으로 디폴트를 선언할 수 있는 조항)를 피할 수 없다. 현재 헝다가 내년까지 상환해야 할 달러화·위안화 채권 규모는 74억 달러(약 8조7000억원)에 달한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