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정상화에 1.6조…절반은 산은 대출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전경. 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에디슨모터스가 인수 자금으로 최대 1조62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그중 절반 가까이는 산업은행으로부터 담보 대출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은 22일 에디슨모터스·키스톤PE·KCGI·TG투자·쎄미시스코 컨소시엄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쌍용차 인수 합병 현황과 추진 계획 등을 발표했다. 강 회장은 “쌍용차 인수를 위해서는 최소 1조4800억원에서 최대 1조6200억원가량 들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에디슨모터스의 자금력 논란과 관련해 자금 조달 계획을 구체적으로 공개했다. 우선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참여자들의 1차 유상증자로 인수자금 3100억원을, 이어 2차 유상증자로 4900억~5300억원을 마련할 예정이다.

강 회장은 “공익채권 등 승계채무가 7000억~8000억원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며 “쌍용차 자산을 담보로 7000억~8000억원을 대출받을 수 있는데 이 부분을 국책인 산업은행에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의 지원이 불발될 경우에 대해서는 “산업은행에서 에디슨모터스의 회생계획안을 제대로 보고 우리가 기술력이 있다는 것을 안다면 당연히 지원해 줄 것”이라며 “쌍용차가 자산이 있기 때문에 산업은행에서 안 해주면 이자는 높아지겠지만 시중은행과 외국계 은행에서 담보 대출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동걸 산업은행장은 지난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에디슨모터스의 사업성 판단이 안 된 상태에서 지원에 한계가 있다”며 “에디슨모터스의 자본 조달 수준과 사업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적절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향후 쌍용차 운영 계획에 대해서 강 회장은 “내년 상반기 내 내연기관차를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으로 J100, 코란도, 렉스턴, 무쏘, 체어맨에 적용하면 바로 전기차 생산할 수 있다”며 “2030년에는 매출 10조원의 순이익이 나는 회사로 변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조조정 우려에 대해서는 “구조조정이 아니라 오히려 사람을 더 뽑아야 한다. 흑자가 나면 그동안 어려움을 겪은 임직원의 연봉 인상과 복지 향상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쌍용차와 매각주관사 EY한영회계법인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법원허가 절차를 거쳐 이달말까지 에디슨모터스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다음달 초부터 2주간 정밀 실사를 진행한 뒤 인수 대금과 주요 계약조건에 대한 본계약 협상에 돌입한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