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이낙연 회동에 “곧 좋은 결과…백지장도 맞들어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2일 이낙연 전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백지장도 맞들어야 할 상황이라 최선을 다해 힘을 합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경기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선 “송영길 대표가 이번 주에 좀 사퇴하면 좋겠다고 해서 이번 주에 정리하려고 했는데 행정 절차가 불가피하게 이번 주 말고 다음 주에 처리할 일이 있어서 약간 미뤄진 게 있다”고 전했다.

이어 “빠른 시일 내 사퇴하게 될 것”이라며 “당이 원하는 바도 있고, 신속하게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해야 하는 당의 입장의 존중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나는 노 대통령이 가고자 한 길,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이 내가 말하는 대동세상, 함께 사는 세상과 똑같다. 가는 길도 같고 살아가는 방식도 같고, 생각하는 것도 같다”며 “앞으로도 그 길을 계속 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2017년에 이어 두 번째 대권 도전과 관련해 “집단지성을 믿는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다”며 “그때는 내가 많이 부족했다. 지금도 많이 부족하지만 앞으로 최종 결론은 국민이 낼 것이고, 국민은 앞으로 우리의 삶, 우리의 미래를 더 낫게 만들 사람과 세력을 합리적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나아가 대장동 의혹을 의식한 듯 “일부의 왜곡, 조작이나 선동이 있긴 하지만 잠시 안개가 있어도 실상은 드러나는 법”이라며 “우리 국민들이 제대로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이재명 “노무현의 길 따를 것…여사가 ‘남편 많이 닮았다’ 해”
이재명 “전두환씨, 제발 오래 살아서 꼭 처벌받길”
“윤 못 밟을텐데…” 전두환비석 꾹 밟은 이재명[포착]
[속보] 이재명, 25일 경기도지사직 사퇴키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