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과는 개나 줘’ 생각할 줄 정말 몰랐다”

‘전두환 발언’ 나왔던 부산 가기 전, 게시물 올리도록 승인했다고 해명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YTN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반려견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 “부산에 가기 전에 (게시물을 올리도록) 승인한 것”이라며 “일부러 그런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22일 서울 마포구 YTN 스튜디오에서 열린 두 번째 ‘맞수토론’에서 사진의 의도를 따져 묻는 유승민 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 전 의원은 “캠프 관계자가 국민을 개 취급하는 이런 사진을 올리냐”며 부적절한 행동이었다고 질타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돌사진을 캠프에 주면서 어릴 때도 사과를 좋아했고, 아버지가 밤 늦게 귀가해서 사과를 화분에 올려놓으면 ‘아침에 매일 사과가 열리는구나’라는 얘기를 했다고 (캠프에) 전했다”면서 “(이런 사과에 대한 스토리를) 인스타에 올린다는 걸 승인했으니까 여기에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한 뒤에 사진을 올린 것인지 거듭 묻자 윤 전 총장은 “부산에 가기 전부터 제가 사과와 관련된 스토리를 얘기해주고 인스타 스토리를 만들어본다면 그렇게 하라고 했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저는 정말 먹는 사과와 제가 아끼는 가족 같은 강아지를 두고 ‘사과는 개나 줘라’라고 생각할 거라고는 정말 몰랐다”며 “그래서 사과를 드리는 것이다. 일부러는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반려견 인스타그램 계정이 갑자기 폐쇄된 데 대해서는 “제가 폐쇄 시키라 했다”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유감과 사과 표명을 한 21일 자신의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반려견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정치권은 물론 온라인에서도 “국민을 개에 비유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