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 1인분에 딸려온 생선머리 11개…서비스 vs 쓰레기?

주문자가 첨부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횟집에서 광어회 1인분을 시켰더니 서비스로 매운탕용 생선 머리가 잔뜩 와 기분이 나빴다는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2일 ‘배민 횟집 리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한 횟집에서 광어회 1인분을 시킨 주문자가 배달앱에 남긴 후기를 캡처한 내용이었다.

주문자는 리뷰에 “혼자 술 마시려고 1만5000원짜리 광어 1인분을 시켰다”며 “매운탕거리도 준다길래 달라고 했더니 오늘 회 뜨고 남은 버릴 것을 다 모아서 함께 보내셨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주문자는 생선 머리 부위를 비롯한 여러 생선 부속물이 든 포장 용기 사진을 첨부했다. 주문자는 용기에 광어 대가리 7개, 방어 대가리 3개, 우럭 대가리 1개, 광어 잡뼈가 들어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어 1인분에 매운탕 20인분 어치를 주시네요. 음식물 처리를 이렇게 하는 거냐”며 따졌다. 그는 “시킨 회까지 모두 들고 음식물 쓰레기장으로 간다”며 별점 1점을 남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자 횟집 사장이 답글을 통해 직접 해명했다. 사장은 “혼술(혼자 술을 마시는 것)하시는지는 몰랐다. 뼈는 집에 어른들이 계시면 좋아하셔서 많이 드린 거다. 이해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누리꾼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원래 생선 대가리가 매운탕 국물 우러나는 데 제일 좋은 부위” “이득 아니냐”며 사장 측을 옹호한 댓글이 있었다. 반면 “충분히 혐오스러울 수 있다. 잘린 머리를 몇 개를 넣어놓은 거냐” “저렇게 가져다주면 보통 못 먹고 버린다”며 주문자의 불만에 공감하는 의견도 있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