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게이츠 재단, 코로나 경구용 치료제에 1400억원 투자

코로나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FDA 승인시 지원 예정

미국 제약사 머크가 공개한 실험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사진. 연합뉴스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머크앤드컴퍼니(MSD)의 코로나19 경구치료제인 ‘몰누피라비르’가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으면 1억2000만 달러(약 1400억원)을 투자해 빈곤국 공급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abc 방송은 21일 게이츠 재단이 자금을 어떻게 사용할지 아직 정하지 못했지만 코로나19 경구 치료제인 몰누피라비르 복제약을 개발하고 생산하는 다양한 활동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MSD는 지난 11일 FDA에 몰누피라비르의 긴급사용을 신청했다. 만약 FDA의 긴급사용 승인이 이뤄지면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가 탄생하게 된다.

앞서 MSD는 인도의 복제약 제조업체들과 협정을 맺으면서 이를 통해 생산된 치료제를 인도를 포함한 100개 이상 중저소득 국가에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 규모나 구체적인 수치는 아직 불분명한 상황이다.

트레버 먼델 게이츠 재단 글로벌보건프로그램 대표는 복제약 생산업체들이 수요가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하면 생산설비를 늘리지 않고 생산이 시작되는 내년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이번 자금은 그들을 당장 움직이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타운대 로런스 고스틴 교수도 “경구치료제 해외 생산을 확대하는 것은 앞으로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며 “중저소득 국가에 충분히 공급할 수 있을 만큼 생산능력을 늘리는 것은 정말 큰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