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세대출 60%가 20·30 청년층…“5년새 60조원 폭증”

“청년층 가계부채 증가율 12.8%…선제 관리 시급”


20~30대 청년층의 전세 대출 잔액이 88조원을 넘어서며 5년간 60조원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부동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기)’ 대출 열풍에 전세난까지 덮치면서 2017년 29조1738억원이었던 20~30대 청년층의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5년 만에 88조234억원으로 급증했다.

전체 전세자금 대출 잔액 중 청년층 대출 비중은 60%에 달했다. 특히 2017년 4조3891억원에 불과했던 20대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올해 6월 24조3886억원을 기록했다. 무려 5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청년층의 가계대출도 가파르게 늘고 있다. 전체 가계부채 중 청년층 비중은 코로나19 이후 크게 확대돼 올해 2분기 기준 26.9%를 기록했다. 청년층 가계부채 증가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8%로 다른 연령층의 증가율 7.8%를 크게 웃돌았다.

청년층은 소득과 자산이 적기 때문에 다른 연령대에 비해 재무 건전성이 취약하다. 다중채무자(3건 이상 금융기관 차입)이면서 소득 하위 30% 또는 신용점수 664점 이하인 청년층 취약차주의 비중은 6.8%로 다른 연령층(6.1%)보다 높은 수준이다.

또한 소득 하위 30%인 청년층 저소득 차주 비중은 2021년 2분기 기준 24.1%로 다른 연령층 14.4% 대비 2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운천 의원은 “청년층의 경우 취약차주 비중이 다른 연령층에 비해 높은 상황으로 금리 인상 등 부채부담이 커질수록 건전한 소비 활동이 제약될 우려가 있다”며 “청년층의 가계부채 연착륙을 위해 자세히 동향을 점검하고 선제 관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 참모 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취업난이 가중되는 등 청년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면서 청년들 가운데 학자금 대출과 금융권 대출 등을 함께 짊어지고 있는 ‘다중채무자’를 돕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학자금 대출 채무조정을 담당하는 한국장학재단과 금융권 대출 채무조정을 담당하는 신용회복위원회 간의 협약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