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동석 간담회에 앤젤리나 졸리 ‘깜짝 등장’…“의리 있어”

영화 '이터널스' 한국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마동석이 인터뷰를 하는 도중 할리우드 스타 앤젤리나 졸리가 깜짝 등장했다. 트위터 캡처

배우 마동석이 출연한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이터널스’ 한국 간담회에서 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가 깜짝 등장했다.

마동석은 22일 미국 LA에서 한국 취재진과 영화 ‘이터널스’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 말미에 졸리가 갑작스럽게 카메라 앞에 서자 마동석은 기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마동석은 “이렇게 와주기 힘든데 와줬다. 쉽지 않았을 텐데 의리 있는 친구”라며 졸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마동석은 극 중 슈퍼 히어로 중 가장 파워풀하고 강한 전사인 ‘길가메시’ 역을 맡았다.

배우 마동석은 ‘이터널스’에서 한국인 히어로 ‘길가메시’ 역을 맡았다. 한국인 히어로가 등장하는 건 마블 영화 사상 처음이다. 트위터 캡처

마동석은 ‘앤젤리나 졸리와의 호흡이 어땠나’라는 질문에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온 친구와 오랜만에 만나 촬영한 느낌”이라며 “생소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 액션 영화를 많이 봤고, 팬이라고 말해줘서 감사했다. ‘이터널스’ 인터뷰를 진행하면서도 여러 나라 기자들에게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줬고, 그러한 좋은 관계가 스크린을 통해 보일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졸리는 “마동석과의 시간이 꿈같다. 팬이었는데 함께 액션 연기를 하게 된 것은 믿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면서 “영화에서는 나의 보호자였고, 이제 사랑하는 친구가 됐다”며 훈훈한 우정을 과시했다.

졸리는 또 한국 언론을 향해 “나도 한국에 있고 싶다”며 “우리가 곧 함께 할 수 있을 거다”라며 한국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한편 졸리는 아들 매덕스가 연세대학교에 진학하면서 2019년 연세대학교 캠퍼스를 방문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