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개 숙인 한화생명 “못 보여드려 아쉽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한화생명 선수단이 T1과의 8강전에서 완패한 뒤 “하려던 플레이를 못 보여줘 아쉽다”며 고개를 떨궜다.

한화생명은 22일(현지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의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전에서 T1에 0대 3으로 패했다.

서머 시즌 8위 팀의 꿈의 여정이 마침표를 찍었다. 한화생명 선수단은 매체 인터뷰에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플레이상 실수를 잇달아 언급하며 고개를 숙였다. 원거리딜러 ‘데프트’ 김혁규는 “2세트에서 제가 그웬(상대 탑라이너)을 처치했으면 게임이 달랐을 거 같다”면서 “그 장면이 계속 생각난다”고 말했다. ‘모건’ 박기태는 “8강의 무게감이 크진 않았다. 플레이에 실수가 많아서 보여주고자 했던 걸 못 보여줘 많이 아쉽다”고 밝혔다. ‘윌러’ 김정현 또한 “잘하는 플레이를 못 보여준 게 아쉽다. 그게 패인인 거 같다”며 고개를 숙였다.

손대영 감독은 “확실히 t1과 담원 기아는 강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하위 티어로 꼽히던 바루스를 뽑은 것에 대해선 “의사소통 과정에서 괜찮다고 생각한 것을 무대에 올렸다. 더 많은 걸 보여드릴 수 있었는데 선수들이나 저나 못한 부분이 있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8강 무대에서 긴장을 했었고, 여유가 없는 모습들이 겹쳐서 잘 안 풀렸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밴픽적으로 제가 많이 못했다는 느낌도 있다.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달하고 싶다”고 첨언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