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커플여행 후 시신 발견 美 여성, 약혼남도 숨진 채 발견

美 ‘페티토 사건’…용의선상 약혼남도 사망
커플의 비극적인 사건, 점점 더 미궁 속으로

실종됐다 사망한 채로 발견된 페티토(오른쪽)와 약혼자 론드리. FBI는 20일 행방불명됐던 론드리의 유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20일(현지 시간) 플로리다의 한 황무지에서 개비 페티토의 약혼자였던 브라이언 론드리의 유해 일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함께 떠난 여행에서 홀로 돌아온 론드리는 페티토의 실종에 대해 함구했고, 지난달 14일 가족에게 하이킹을 간다는 말만 남긴 채 집을 나서 행방불명 상태였다. 페티토 살해 용의자로 당국의 추적을 받던 론드리마저 한 달 만에 시체로 발견된 것이다.

CNN, NBC 등 외신은 FBI 성명을 인용해 론드리의 유해 일부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FBI 탬파 지부 등 사법당국은 지난 20일 플로리다주 칼턴 유수지 근처에서 유해 일부와 두개골을 발견했고 이를 론드리의 치과 진료기록과 대조했더니 일치했다며 그의 사망을 확인했다.

론드리의 변호사는 “플로리다주의 한 보호 구역에서 발견된 유해가 론드리의 것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고 “현재로서는 더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고 론드리의 사생활을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이클 맥퍼슨 FBI 특별요원은 론드리의 유류품을 발견한 지 얼마 안 돼 유해 일부를 찾았다고 NBC 뉴스에 전했다. 그는 “수사관들이 배낭과 노트북 등 론드리의 것으로 추정되는 물품들을 먼저 발견했다”며 최근까지도 수심이 높아 물에 잠겨있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한 소식통은 CNN에 유류품 중 노트북을 복구해 조사해볼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지역에 대한 수색은 론드리의 부모가 FBI와 노스포트 경찰서에 론드리가 평소 잘 다니던 계곡 공원의 탐방로를 수색해보라고 알리며 시작됐다. 칼턴 저수지와 먀카햇치 계곡 환경공원은 론드리 가족의 집에서 북쪽으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이다.

당국은 론드리가 허가를 받지 않고 페티토의 체크카드를 사용한 것을 확인한 뒤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해 왔다. FBI는 론드리의 사망 원인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페티토의 실종 이후 미국 전역을 달궜던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는 페티토에 이어 용의선상에 있던 론드리까지 숨진 채 발견되면서 점점 더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