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문동? 서울대?…외신이 설명한 “오징어게임 이해하는 법”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미국 시청자들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더 잘 이해하는 법에 대한 기사를 실었다.

WP는 2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한국인이 아닌 이들을 위한 오징어게임의 숨은 언어와 신호 해독’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 기사는 WP 도쿄지국 지사장으로 나가 있는 한국계 기자 미셸 예희 리가 작성했다. 그는 드라마 속 장면을 하나씩 소개하면서 해당 장면 속 등장인물의 이름이 갖는 의미와 인물 간 호칭 등이 한국사회에서 갖는 특수한 의미를 설명했다.

기사는 등장인물 ‘한미녀’와 ‘오일남’의 이름을 대표 사례로 든다. 외국 시청자들은 금방 눈치채기 어렵지만 한국 시청자들은 ‘미녀’와 ‘일남’이라는 이름에서 캐릭터의 특성을 일정 부분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쌍문동의 자랑’으로 등장하는 상우가 서울대에 갔다는 설정에 대해선 쌍문동과 서울대가 각각 평범한 근로자층의 동네와 출세의 발판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즉, 상우는 가난한 배경을 가졌지만 열심히 노력해 출세한 인물이라고 설명해주는 것이다.

기사는 또 주변 사람들을 ‘사장님’으로 부르는 알리가 상우를 ‘형’으로 부르게 되는 과정을 언급하면서 한국사회 내 외국인 노동자의 지위와 형이라는 호칭이 갖는 특별한 의미를 설명했다.

오징어게임에 등장한 ‘달고나’와 ‘깐부’ 등에 대한 설명도 있다. 한국인이 아니면 생소할 수밖에 없는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도와 외국인들이 오징어게임을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목적이다.

미셸 예희 리 기자는 서울 태생이다. 현재는 아시아계미국인언론인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지난해 애틀랜타 총격 사건으로 한국인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이 숨졌을 땐 아시아계 미국인의 시각을 담은 기사를 심층 보도하는 등 미국 주류 언론에 아시아계의 시각을 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