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생수병 사건’ 사망 직원, 지방 발령 불만 품었나…경찰 다각도 수사


서울 서초구의 한 회사에서 발생한 생수병 독극물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인사 불만으로 인한 범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된 30대 직원 강모씨가 최근 자신의 지방 발령 가능성을 접하고 불만을 품었을 수 있다는 동료의 진술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보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다만 한두명의 진술로 동기를 확정 지을 수는 없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다각적으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행 경위 등을 살펴 범행에 사용된 독성 물질 종류와 범행 동기 등이 추가로 확인되면 강씨에게 적용한 죄명을 변경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 18일 서초구 양재동의 회사 사무실에서 남녀 직원 2명이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생수병의 물을 마신 뒤 물맛이 이상하다는 말을 남기고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의식을 잃었다. 피해 여성 직원은 의식을 회복했으나, 남성 직원은 아직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업체에서는 지난 10일에도 강씨와 과거 사택에서 함께 살았던 다른 직원이 탄산음료를 마신 뒤 쓰러지는 일이 발생했다.

경찰은 두 사건이 모두 강씨의 소행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강씨는 두 번째 사건 이튿날인 19일 무단결근 후 관악구의 자택에서 독극물을 마시고 숨진 채 발견됐다. 집에서는 지문 검출 때 사용하는 가루가 발견됐고 여러 독극물과 함께 특정 독극물 관련 논문을 휴대전화로 찾아본 흔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